한독 모터스와 함께하는
영화음악 감성콘서트 'LOVE LETTER'

11월, 깊어가는 가을 정취와 함께 시작한 '한독 모터스와 함께하는 영화음악 감성 콘서트 ' 현장을 지금 만나보세요. 이번 공연은 국내 지휘계를 이끌 차세대 지휘자로 평가받는 안두현과 정통 성악가로 구성된 팝페라 그룹 포마스의 협연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웰컴 리셉션, 5코스 디너, 공연, 애프터파티로 구성되는 라움만의 차별화된 공연형식인 다이닝 콘서트로 마련되어 공연을 찾은 관객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선사했습니다.   디너를 앞둔 시간, 관객들은 웰컴 리셉션에 마련된 칵테일 등 음료를 즐기며 일행을 기다리기도 하고, 연말을 맞아 조금 더 특별하게 준비된 포토존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등  설레는 시간을 공유했습니다.   라움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다이닝 콘서트 시간, 5코스 디너를 즐길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공연의 정찬은 쉐리 와인 소스가 곁들여진 안심 스테이크를 비롯해 따뜻한 단호박 수프 등 계절과 어울리는 식재료들을 활용한 메뉴가 제공되어 관객들을 미식의 세계로 초대했습니다.     드디어 공연의 막이 오르고 박수 소리와 함께 영화 <아마데우스>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가 연주되었습니다. 우아하면서도 아름답고 경쾌한 스타일의 곡으로 첫 도입부만 들어도 누구나 멜로디를 흥얼거리게 만드는 마력을 가진 곡입니다. 이어 <사운드 오브 뮤직> OST 메들리가 이어졌습니다. 밝고 통통튀는 듯한 선율이 이어지자 세계적인 음악의 도시이자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되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가 머리 속에 가득합니다.     영화음악하면 빼놓을 수 없는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의 레퍼토리도 이어졌습니다. 1984년작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의 'Amapola'와 어릴적 추억이 담긴 <시네마 천국>의 'Cinema Paradiso' 등 마음 속까지 따뜻하게 만드는 선율이 공간을 가득 메웠습니다. 겨울에 어울리는 로맨틱 영화음악도 이어졌습니다. 영화 <러브레터>의 ‘A Winter Story’, <여인의 향기>의 ‘Por Una Cabeza’, <노팅힐>의 ‘She’ 등 달콤한 음악이 관객의 마음을 녹였습니다.       공연이 끝난 후 라움이 자랑하는 순서인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애프터파티가 이어졌습니다. 팝페라 그룹 포마스는 영화 <어바웃타임>의 일 몬도를 부르며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는데요. 노래가 끝난 후 럭키드로우 이벤트 등을 통해 관객들과 함께 교감하는 시간도 마련되었습니다. 영화음악 감성 콘서트 <러브레터>. 이날 공연은 영화을 보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한 자리에 불러모아 다시금 그 때의 감동을 느낄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12월 12일(목) 오후 7시 올해 마지막 다이닝콘서트인 금난새와 함께하는 라움 채리티콘서트 Vol.9 '2019 라움, 나눔'이 관객을 기다립니다. 공연 수익금 전액은 위기영화 보호를 위한 간이보호시설 주사랑공동체의 '베이비박스'에 기부됩니다. 매해 라움의 채리티콘서트에 함께 해 음악을 통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지휘자 금난새의 클래식과 명작 속 영화음악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연말을 아푿고 음악을 통한 나눔을 실천하고자 한다면 라움의 채리티콘서트를 주목해주세요.  라움에서는 다이닝 콘서트 외에도 다양한 콘셉트의 공연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20년에는 더욱 더 다양해진 공연들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오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한독모터스#영화음악콘서트#라움콘서트#다이닝콘서트#LOVELETTER#영화음악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
내한 공연

6월 20일, 소셜베뉴 라움에서 바로크 음악의 대가, 음악연주단체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의 첫 내한 공연이 펼쳐졌습니다.공연 내내 흘렀던 환호와 기립박수는 이날 공연의 울림과 여운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알 수 있게 했습니다.  무대에서는 관객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고 관객과 무대는 그 이야기에 흠뻑 빠져듭니다. 점차 무대와 관객의 경계선이 모호해지고, 무대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관객과 함께 막을 내립니다. 그리고 우레와 같은 박수와 환호는 공연 내내 무대에서 들려준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공감했음을 알리는 관객의 목소리입니다.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 라움아트센터에서 국내 초연  The Musicians를 의미하는 ‘이 무지치(I Musici)’는 베네치아 거장들의 레퍼토리를 전문적으로 연주하는 정통 실내악단입니다. 1996년 베네치아 컨서바토리 졸업생들에 의해 창단돼 바로크 시대 특유의 아름답고 쾌활한 기질과 탁월한 연주력, 완벽한 앙상블로 음악 팬들의 환호를 받아왔습니다.  18세기 베네치아의 전통의상과 장신구를 갖춘 채 오페라 아리아를 연주하고 노래하는 이들의 모습은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진 라움아트센터의 건축물과 조화를 이루며 관객들을 바로크 시대로 초대했습니다.   웰컴 리셉션, 그리고 정찬  도심의 열기를 뚫고 공연을 찾은 관객들이 처음 마주한 곳은 라움 2층 그라스가든에 준비된 웰컴 리셉션이었습니다. 풍성한 초록 잔디 위에 마련된 블루오션, 그린애플 모히토, 각종 주스, 그리시니, 쿠키 등은 초여름의 더위를 충분히 가라앉혀 줬습니다.     캐주얼한 분위기의 웰컴 리셉션에 이어 그라스가든을 둘러싼 회랑, 브리제홀에는 정찬이 준비됐습니다. 이탈리안 안티 파스토, 베네치아 카넬리니빈 수프, 라비올리 가니쉬를 곁들인 안심구이 등은 라움아트센터의 셰프들이 오롯이 이날만을 위해 특별히 마련한 이탈리아 요리입니다. 회랑의 아치 장식 위로 드리우는 초저녁 햇살은 참가자들에게 매력적인 이탈리아 디너를 경험하게 해주었습니다.    탁월한 연주와 노래, 세련된 퍼포먼스가 관객을 사로잡다  김수빈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본 공연이 시작되고 모차르트, 푸치니, 로시니, 베르디 등 최고 음악가들의 오페라 아리아가 이어졌습니다. 지휘자 없이 리더(콘서트마스터) 체제로 곡 해석과 연주, 의사결정 등 모든 면에서 단원들 간의 철저한 합의를 중시하는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는 바이올린, 피아노, 플롯, 클라리넷, 오보에로 탁월한 연주를 들려줬습니다.   '오케스트라를 위한 교향곡 D장조' 연주가 끝나자 붉은색 모자를 쓰고 성큼성큼 무대로 들어오는 성악가의 당당함에 관객들은 매료됐습니다. 관객들과 눈을 마주한 채 나지막하게 때로는 힘있게 호소하는 그의 이야기는 너무나 생생했습니다.  11곡의 연주와 오페라 아리아로 이뤄진 본 공연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바로크 시대의 복장과 성악가들의 위트 있고 세련된 퍼포먼스였습니다. 그 시대 실내악단의 연주를 완벽히 재현한 '이 무지치 베네이차니' 공연.    피가로의 결혼, 세빌리아의 이발사, 돈 조반니, 라보엠 등 최고 오페라 아리아를 들으며 관객들은 여자를 유혹하는 돈 조반니를 만나기도 하고, 때로는 떠나간 여인을 그리워하는 애절함에 마음 아파했습니다. 화려한 깃털 장식의 망토를 걸친 소프라노의 오페라 아리아를 끝으로 본 공연이 막을 내리자 관객들은 환호와 더불어 기립박수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또 하나의 공연, 애프터 파티  본 공연장 앞에 마련된 애프터 파티에서도 공연의 갈채는 계속됐습니다. 그라스 가든을 잔잔하게 메우는 테너의 오페라 아리아를 시작으로 '라 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로 마무리되는 동안 관객들은 바로 앞에서 펼쳐진 연주와 노래에 감동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포토타임에서도 관객 속에서 관객과 여운을 함께 나누겠다는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웰컴 리셉션, 정찬, 본 공연, 애프터 파티까지 하나의 공연을 보다 완벽하고 풍성하게 준비한 라움아트센터의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 첫 내한공연은 아직 클래식 공연이 어려운 이들에게는 클래식 공연의 기쁨을, 클래식 마니아에게는 다채로운 공감을 줬습니다. 라움아트센터는 '이 무지치 베네치아니' 공연이 함께 한 모든 분에게, 6월 어느 여름밤의 달콤한 꿈으로 오래 남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무지치베네치아니# 라움# 내한공연# 바로크음악# 마제스틱볼룸#다이닝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