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움 마티네 콘서트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

2020년 라움 마티네 콘서트 ‘살롱 드 아르떼’의 피날레 공연은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입니다. 엔니오 모리꼬네는 지난 7월 갑작스럽게 별세해 많은 이들에게 슬픔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영화보다 더 깊은 감동을 주는 영화음악을 선보인 엔니오 모리꼬네의 이야기로 가득했던 11월 마티네콘서트 현장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날 공연에서는 영화만큼이나 깊은 감동을 주며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있는 엔니오 모리꼬네의 영화 음악을 라이브 연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연주는 푸디토리움 앙상블(피아니스트 이현진, 바이올리니스트 박진수, 배정윤, 비올리스트 윤소희, 첼리스트 송민제)이 맡았습니다. 공연의 문을 연 첫 곡은 ‘황금의 황홀경’(영화 ‘석양의 무법자’ 中)입니다. 이 곡은 그룹 ‘메탈리카’의 콘서트 인트로 음악으로도 유명한데요, 피아노 5중주로 선보이는 비장하면서도 웅장한 연주가 라움 마제스틱 볼룸을 가득 채우며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이어 영화 <시네마 천국> 속 ‘토토와 알프레도’, ‘사랑의 테마’ 연주가 이어졌습니다. 감성적인 멜로디와 서정적인 바이올린 선율이 조화를 이루는 두 곡을 영화 장면과 함께 감상하니 영화를 볼 때 느꼈던 깊은 감동과 영화의 주인공인 소년 ‘토토’, 영상 기사 ‘알프레도’의 아름다운 우정이 오롯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공연의 해설을 맡은 영화음악감독 푸디토리움은 영화와 음악 그리고 엔니오 모리꼬네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엔니오 모리꼬네의 영화음악을 더 깊이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이어 영화 ‘말레나’ 中 ‘말레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中 ‘데보라의 테마’가 연주되었습니다. 엔니오 모리꼬네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가장 대표적인 곡 영화 ‘미션’ 中 ‘가브리엘 오보에’와 ‘폭포’도 이어졌습니다. ‘가브리엘 오보에’는 ‘넬라 판타지아’라는 제목으로도 유명한데요.  ‘넬라 판타지아’는 팝페라 가수 사라 브라이트만의 1998년 앨범 <에덴(Eden)>에 수록된 곡으로 지금까지도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입니다. 이곡이 세상에 나오게 된 사연도 매우 흥미로운데요. 연주곡 ‘가브리엘 오보에’에 반한 사라 브라이트만이 이 곡을 노래로 부르고 싶어 약 3년간 엔니오 모리꼬네를 설득한 끝에 허락을 받아 앨범에 수록하게 된 것입니다. 자신의 연주곡을 훼손하는 걸 원치 않았던 엔니오 모리꼬네를 설득할 만큼 아름다운 명곡으로 탄생된 ‘넬라 판타지아’. 아마도 그 보다 더 아름다운 원곡이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공연이 끝난 후에는 3코스 브런치가 이어졌습니다. 이날 브런치는 관객들의 안전을 고려하여 라움의 전관을 활용하여 진행되었습니다. 관객들은 그라스 가든과 갤러리 홀, 체임버 홀에 여유있게 마련된 식사 공간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2020년 라움 마티네 콘서트는 매달 마지막 주 화요일에 진행되는 라움의 대표적인 공연으로, 상반기에는 비올리스트 이신규의 ‘명화가 있는 음악’, 하반기에는 영화음악감독 푸디토리움의 ’영화가 있는 음악’의 테마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다가오는 2021년 마티네 콘서트는 브런치와 해설이 있는 예술 인문학 음악회로 열립니다. 미술, 클래식, 무용, 퍼포먼스 총 4가지 시리즈로 8개의 공연이 펼쳐지는 2021년 라움 마티네 콘서트는 도슨트 김찬용, 지휘자 금난새, 해설가 김이곤이 함께 합니다. 2021년 라움 마티네 콘서트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마티네콘서트#영화음악#푸디토리움#엔니오모리꼬네#영화#라움마티네#라움마티네콘서트

라움 마티네콘서트 ‘뚜르 드 라 무지크’
뮤지컬 시티, 런던에서 뉴욕까지

다채로운 뮤지컬 넘버와 연기로 관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과 감동을 선물한 올해 마지막 마티네 콘서트 ‘뚜르 드 라 무지크 – 뮤지컬 시티, 런던에서 뉴욕까지’ 현장을 소개합니다.    11월 마티네 콘서트는 팝페라 그룹 포마스와 뮤지컬 배우들이 선보이는 뮤지컬 넘버로 펼쳐졌습니다. 첫 곡은 뮤지컬 <미녀와 야수>의 주인공 벨이 등장하며 부르는 곡 ‘Belle’로 시작되었습니다. 배우들은 밝은 멜로디에 어우러지는 개성 있는 연기와 노래를 선보이며 <미녀와 야수>의 한 장면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서로 주고받는 대화, 아름답게 울려 퍼지는 멜로디는 마치 <미녀와 야수> 속 벨이 사는 마을에 초대된 것 같은 생생함을 선사했습니다.   첫 곡에 이어 뮤지컬 배우 이희주가 뮤지컬 <캣츠> 대표 넘버 ‘Memory’를 선보였습니다. 배우 이희주는 유튜브를 통해 ‘디즈니 메들리’를 선보여 400만뷰를 달성한 실력 있는 보컬리스트입니다. 이날은 애절한 감성을 담아 극 중 그리자벨라가 소망하는 간절한 마음을 완벽하게 표현해 주었습니다.    이어 뮤지컬 <드림걸즈>, <맘마미아>, <지킬앤하이드> 등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를 대표하는 뮤지컬 넘버가 이어졌습니다. 배우들은 공연과 공연 사이 연기를 함께 선보이며 뮤지컬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는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마지막 곡은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One Day More’가 이어졌습니다. 장발장과 코제트 그리고 마리우스를 둘러싼 시대의 아픔과 혁명의 시기를 생생하게 담고있는 <레미제라블>의 클라이막스가 라움 안에 가득 메우며 11월 마티네콘서트는 화려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2019년 라움 마티네 콘서트는 미식이 있는 세계 음악 여행 '뚜르 드 라 무지크' 시리즈로 렉쳐 공연과 브런치 코스로 구성되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관객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는데요. 다가오는 2020년에도 더욱 더 매력적인 주제로 마련될 2020 라움 마티네 콘서트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라움마티네콘서트#마티네콘서트#팝페라#뮤지컬#라움#라움아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