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마티네 콘서트
지휘자 서희태의 'All About 모차르트'

완연한 가을을 느낄 수 있었던 10월 마지막 주 화요일 오전 11시, 라움의 10월 마티네 콘서트. 오늘은 지휘자 서희태가 ‘All About 모차르트’를 주제로 신이 내린 천재 모차르트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주는 공연으로 마련되었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10월 마티네 콘서트를 위해 라움에 방문했습니다. 오늘은 라움 마제스틱 볼룸에 공연이 준비되었는데요. 마제스틱 볼룸 앞 그라스 가든에는 포토월뿐 아니라 잠시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공연장을 일찍 찾으신 분들이 편안하게 쉬기도 하고 산책을 하기도 하며 공연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늘의 10월 마티네 콘서트는 서희태 지휘자의 해설로 진행되었습니다. 서희태 지휘자는 지난 3월, 라움의 올해 첫 마티네 콘서트를 함께하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모차르트를 주제로 그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들을 재치 있는 입담과 라퓨즈 앙상블의 아름다운 선율로 선사했습니다.   오늘 공연의 첫 곡은 ‘디베르티멘토 라장조, K.136’ 입니다. 서희태 지휘자와 라퓨즈 앙상블의 아름다운 연주가 끝나고, 지휘자 서희태는 초기 고전파 음악가인 모차르트 주제의 공연과 라움의 공간이 아주 잘 어우러진다며 첫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어 오늘 펼쳐질 공연의 주제인 모차르트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는데요. 모차르트는 3세부터 혼자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터득했고, 9세에는 목관, 금관, 타악 등 각 악기의 음역과 특성을 알아야 작곡할 수 있는 교향곡을 작곡했으며, 12세에는 종합예술이라 불리는 오페라를 작곡하는 등 천부적인 재능을 보였다고 소개했습니다. 간단한 소개가 끝난 후 서희태 지휘자는 모차르트가 5세(1761년)에 작곡한 ‘미뉴엣과 트리오 사장조, K.1’을 연주했습니다.   이어 바이올리니스트 김혜정과 함께 모차르트가 19세(1775년)에 작곡한 ‘바이올린 협주곡 5번 가장조, K.219’를 연주했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혜정은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와 독일 뤼벡 음악대 전문연주자과정을 수석 졸업하고, 한국과 유럽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주자입니다. 그녀의 눈부신 연주가 끝난 후 서희태 지휘자는 모차르트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바로 모차르트의 천재성을 알 수 있는 에피소드들이었는데요.   ‘머릿속에 있는 음표를 악보에 옮길 뿐이오’라는 유명한 말처럼 모차르트는 악보를 고쳐 쓰지 않고 일필휘지로 적어 내려갔다고 합니다. 복잡하게만 보이는 악보를 단숨에 써내려가는 모차르트의 천재성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 부분이었습니다. 이 외에도 그의 나이 14세에 로마 성 시스티나 성당에 초대되었을 때 미사 때 쓰인 9개의 성부로 구성된 합창곡을 단숨에 외워 완벽하게 필사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서희태 지휘자는 모차르트의 천재성을 엿볼 수 있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들려주었는데요. 관객들도 어렵게만 느껴졌던 모차르트의 음악을 좀 더 흥미롭게 경청하였습니다.    그리고 모차르트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음악가 바로 살리에리인데요. 서희태 지휘자는 영화 ‘아마데우스’를 인용하며, 모차르트와 살리에리의 관계에 ‘영화적 상상력’이 더해져 흥미로운 픽션이 탄생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실제로 그 둘의 사이가 영화와 같았다는 근거는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죠. 설명과 함께 안토니오 살리에리의 ‘교향곡 베네치아나’가 연주되었습니다.   오늘 공연의 마지막곡 ‘디베르티멘토 바장조, K.138’ 3악장이 마제스틱 볼룸에 울려 퍼졌습니다. 곡의 연주가 끝나자 박수갈채가 이어졌는데요.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서희태 지휘자는 앵콜곡으로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 3악장을 선사했습니다.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의 아름다운 연주가 울려 퍼진 10월의 라움 마티네 콘서트도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맛있는 브런치가 함께하는 렉쳐 콘서트, 라움 마티네 콘서트는 올해 마지막 공연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바로 11월 27일 (화) 오전 11시 All About 파바로티입니다. 테너 하만택, 이동명, 지명훈, 소프라노 서활란이 들려주는 세기의 음악가 파바로티의 음악 인생. 11월 라움 마티네 콘서트도 주목해주세요!   

#라움마티네#라움#서희태#모차르트#브런치콘서트#마티네콘서트#브런치

오페라 '여자는 다 그래' 공연 현장!

      뮤지컬보다 재미있는 코믹 오페라 디너,Cosi Fan Tutte '여자는 다 그래' 공연이7월 5일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렸습니다.​​​​마제스틱 볼룸이 오페라 무대로 꾸며진 모습입니다.Cosi Fan Tutte는 18세기 이탈리아 나폴리를 배경으로 한 오페라로,무대에는 고풍스러운 가구들이 셋팅되었습니다.​​​최종 리허설을 하고있는 출연진들과 오케스트라단.이 날 연주는 '서울오케스트라'단과 지휘자 '박지운'교수님께서 함께해 주셨습니다.​​​공연 전  6코스의 셰프 스페셜 코스 메뉴와와인이 제공되었습니다.​​ 이 날 공연에는 [소프라노 장아람], [메조소프라노 김수정] 님께서각각 프로르딜리지와 도사벨라 역으로 출연하셨으며[소프라노 강혜정], [테너 전병호], [바리톤 왕광렬,성승욱]님이 함께 공연해주셨습니다. 정찬 후 시작 된 공연.[여자는 다 그래]는 자매 사이인 도라벨라와 피오르딜리지, 그리고 그들과 결혼을 약속한 페란도와 굴리엘모의 에피소드로,약혼녀들의 정절을 두고 내기를 걸면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이 작품은 모차르트의 오페라 중 가장 여성적이고 관능적인 음악으로평가받고 있습니다. ​​​ ​오페라는 어렵다는 선입견을 깨버린 재미있고 유쾌한 공연!모두들 환호의 박수를 아낌없이 보내주셨습니다.​​오는 8월 18일에는 [뮤지컬 갈라 콘서트 & 가든 파티]가 개최됩니다.라움에서 처음 열리는 뮤지컬 갈라 콘서트!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오페라# 라움# 모차르트# 여자는다그래# 마제스틱볼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