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든음악회 <하프 페스티벌> 공연 현장

 ​소셜베뉴 라움의 가든음악회 <하프 페스티벌>. 그리스의 신전에서 열리는 듯한 이 파티를 즐기기 위해 많은 분들이 티켓 오픈의 순간부터 기다리고 계셨는데요. 안타깝게도 비소식이 들려와 당일 공연은 실내에서 진행이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비소식이었지만 음악회가 있기 일주일전부터 시시각각 바뀌는 일기를 체크하고 있었기에 라움에서는 미리 우천시 대비를 할 수 있었답니다.  그라스 가든을 마음껏 즐길 수는 없었지만 싱그럽게 비가 오는 정원을 바라다보며 칵테일을 즐기는 것도 또다른 묘미. 회랑에 앉아서 혹은 로비에서 제각기 비 오는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롭게 웰컴리셉션을 즐기는 분들의 얼굴에는 설렘이 가득했습니다.   가든의 아름다움을 대신하듯 라움 플라워 브랜드 ‘브리제’가 하프의 컨셉에 맞춰 준비한 플라워 장식들이 로비 곳곳에 풍성하고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어 공연을 기다리던 관객들은 꽃 앞에서 기념사진을 남겨보기도 합니다. 웰컴리셉션에서는 예쁜 컬러의 무알콜 칵테일 3종이 무료로 제공되었는데요. 상큼한 칵테일이 눅눅하고 축 쳐진 기분을 한 단계 상승시켜 주었습니다.   웰컴리셉션을 충분히 즐기고 나면 정찬이 시작됩니다. 5코스로 제공되는 이번 정찬의 메뉴는 계절의 싱그러움과 코스요리다운 고급스러움이 가득했는데요. 허브 버터를 곁들인 따뜻한 빵으로 시작하여 문어 그릴, 크리스피 바다가재, 모짜렐라를 감싼 소고기 스테이크로 해산물과 육류를 완벽한 마리아주의 와인과 함께 골고루 즐깁니다. 그런 뒤에는 디저트로 청포도 무스와 코코넛 밀크 쉬폰 케이크가 제공되어 입을 깔끔하고 청량감 있게 씻어줍니다. 비오는 날의 낭만, 하프의 유려한 선율이 울려퍼지는 소셜베뉴 라움 '마제스틱 볼룸' 미각을 만족시킨 식사가 끝나면 이번에는 청각과 시각을 만족시킬 차례.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하프가 등장합니다. 골드 컬러로 반짝이는 하프가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국내 하프 페스티벌을 만들고 총감독하고 있는 하피스트 곽정이 등장하자 기대에 가득 찬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곽정은 하피스트로는 유일하게 마에스트로 주빈 메타가 첫 내한공연 협연자로 직접 지목했을 만큼 국내에서 가장 이름있는 하피스트입니다. 그녀가 연주한 첫 곡은 헨델의 ‘파사칼리아’로 하프의 소리에 온전히 귀 기울일 수 있는 독주곡이었습니다. 손가락이 현을 퉁기는 순간 이목이 집중되면서 열정적이고 화려한 연주에 깊이 몰입됩니다. 첫 곡 연주를 마치고 깜짝 퀴즈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관객들을 위한 그녀의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 부분이었는데요. 베일에 싸여 그저 신기하기만 했던 하프라는 악기에 대해 하나씩 설명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플루트와 하프의 조화도 신선했습니다. 고전적인 아름다움과 격이 느껴지는 모차르트의 ‘플루트와 하프 협주곡’, 기분 좋게 반복되는 변주 속에 플루티스트의 비루투오조다운 면모를 볼 수 있었던 제냉의 ‘베니스의 축제, Op. 14’는 마치 연못을 뛰노는 물고기와 지저귀는 작은 새를 연상케 했습니다.  시각적으로 가장 장관이었던 장면은 하프 네 대가 그 위용을 떨치며 그리스 신전을 연상케하는 마제스틱 볼룸 무대에 서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 아니라서 너무 특별하게 느껴졌던 무대였는데요. 그 안을 거니는 여신 같은 자태로 하피데이 앙상블이 곽정과 함께 등장했습니다. 하프곡 중에서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헨델의 협주곡과 우아하고 고풍스러운 그랑자니의 ‘아리아 인 클래식 스타일, Op. 19’ 연주가 끝나자마자 브라비가 터져나옵니다. 붉은 와인과 하프의 아름다운 선율, 특별한 이벤트가 가득한 애프터 파티  피에르네의 협주곡을 마지막으로 연주가 끝나자 로비에서는 애프터파티가 펼쳐졌습니다. 오늘의 애프터파티에서는 특별한 이벤트가 가득했는데요. 비 오는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준 ‘우천시 와인 무제한’ 이벤트와 럭키드로우, 하프 체험 및 즉석 사진 인화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찰랑이는 붉은 와인을 마시며 하피스트 곽정과 플루티스트 이소영이 연주하는 ‘Moon River’를 들으니 저도 모를 분위기에 푹 빠져듭니다. 좋은 밤을 보내라는 메시지처럼 들립니다.   연주 후 관객들이 직접 하프를 연주해볼 수 있는 시간이 있었는데요. 쉽게 접해볼 수 없는 악기인 만큼 많은 분들이 하프를 연주해보고 싶어했습니다. 한 분 한 분에게 상냥하게 연주법을 알려준 하피스트 곽정의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로맨틱한 밤을 추억하기 위해 늦은 시각까지 많은 분들이 자리를 떠날 줄 모르셨는데요. 이 아쉬움은 12월 송년 분위기를 담은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공연과 매달 마지막주 화요일 문화와 함께 라움의 여유로운 오전을 즐길 수 있는 ‘라움 마티네 콘서트-올 어바웃 클래식’으로 달래보면 어떨까요?  특히 7월 31일 오전 11시에 있을 7월의 마티네 ‘All about 녹턴’에서는 클래식은 물론 재즈와 탱고까지 모든 장르의 녹턴을 즐길 수 있는 흥겨운 시간과 함께 브런치를 즐길 수 있으니 라움에서 한여름 더위를 시원하게 떨쳐 보내시기 바랍니다

#가든음악회# 하프페스티벌# 하프# 곽정# 라움

2018 라움 웨딩 페스티벌 '펠리체 페스타'

 지난 3월 29일(목) 라움아트센터에서 웨딩 페스티벌 ‘펠리체 페스타(Felice FESTA)’가 열렸습니다. 행복한 축제를 뜻하는 이탈리아어인 ‘펠리체 페스타’는 라움의 2018년 웨딩 키워드 ‘아티스틱 웨딩’을 선보이기 위해 진행되었습니다. 유난히 따뜻했던 3월의 오후 라움 ‘펠리체 페스타’ 1부가 시작되었습니다. 맑고 푸른 하늘과 아름답게 장식된 라움의 공간이 아주 조화롭게 어우러집니다.   ‘예술’과 ‘문화’가 결합된 라움의 새로운 웨딩을 소개하는 펠리체 페스타 현장을 지금부터 만나보세요! 라움의 플라워 브랜드 '브리제'가 연출한 이탈리아 가든 스타일의 웨딩 스타일링  우선 4층 체임버 홀을 소개합니다. 4층 체임버 홀은 라움의 시그니처 웨딩인 채플 웨딩, 캐슬 웨딩이 가능한 공간입니다. 10m에 달하는 높은 층고와 둥근 천장에서 쏟아져 내리는 자연 채광이 마치 유럽의 성 안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성스러운 체임버 홀을 더욱 아름답게 연출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바로 라움의 플라워 브랜드 ‘브리제’의 웨딩 셋팅 덕분입니다. 가든을 연상시키는 초록의 세련됨과 제각각 아름다움을 뽐내는 꽃들이 체임버 홀을 더욱 우아한 공간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체임버 홀을 나오면 프라이빗 정원을 지닌 가든 스위트가 나타납니다. 우아한 꽃으로 장식된 모습이 발걸음을 더 오래 머물게 합니다.  4층과 이어지는 야외 계단을 내려오면 만날 수 있는 폰드 가든은 많은 분들이 라움을 사랑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유럽식 대저택에서 즐기는 하우스 웨딩이 가능한 공간으로 신랑, 신부의 스타일에 맞춘 이색적인 웨딩이 실현되는 공간이죠. 오늘은 먹음직스러운 카나페와 청량감을 더해줄 음료가 마련되어 ‘펠리체 페스타’를 찾은 관람객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평소 소규모 웨딩이나 파티, 클래스가 진행되는 공간인 카페 테라스에는 디사모빌리 가구가 전시되었습니다. 웨딩을 준비하는 예비 부부에게 가구 선택은 많은 고민을 하게 되는 부분일텐데요. 유려한 곡선과 세련된 모던함이 공존하는 디사모빌리 가구를 선택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4층과 3층을 모두 둘러보고 다시 1층 로비에 도착했습니다. 1층 로비엔 아름다운 거울 장식이 있습니다. 마치 셀피를 찍는 자리라며 말을 거는 것 같습니다.   순백의 설유화로 장식된 우아한 계단을 올라가면 라움이 자랑하는 공간 로얄 스위트가 펼쳐집니다. 화려함과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로얄 스위트는 신부를 위한 모든 것을 갖춘 공간입니다. 오늘은 아름답고 싱그러운 가든 모티브의 플라워 셋팅이 더욱 우아한 공간으로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로얄 스위트를 나오면 라움의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품격 있는 웨딩 공간 마제스틱 볼룸을 만날 수 있습니다. 7m의 높은 층고와 스와로브스키 샹들리에, 그리고 이탈리아 가든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플라워 셋팅이 완벽한 웨딩의 순간을 상상하게 합니다.   이어 라움을 방문하는 고객을 놀라게 하는 공간, 그라스 가든을 소개합니다. 그라스 가든은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가든입니다. 이탈리아 가든 컨셉트로 열리는 이번 웨딩 페스티발에서 다양한 플라워 셋팅을 만나보실 수 있었을 텐데요. 그라스 가든은 마치 숲 속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버진 로드가 눈길을 끄네요. 이탈리아 피티 궁전에서 보볼리 정원으로 향하는 오솔길을 모티브로 스타일링하였다고 하니 '브리제'의 세심한 셋팅에 찬사를 보내고 싶습니다.  그라스 가든을 감싸고 있는 회랑에서는 다양한 웨딩 관련 브랜드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코스텔과 로에베, 명품 주얼리 브랜드 디블리스, 카말리, 클라란스 등을 포함해 아름다운 웨딩 드레스를 경험할 수 있는 엘리자베스 럭스, 화이트, 더 시그니처 그리고 기품 있는 턱시도가 눈길을 끄는 마크 론슨 등 예비 신랑, 신부님들이 궁금해할 만한 모든 것을 마련했습니다.  아티스틱 웨딩, 평생 잊을 수 없는 웨딩이 순간이 펼쳐지다. RAUM Wedding Show   라움 웨딩 스타일링을 만날 수 있는 1부가 끝나고 화려한 2부의 막이 올랐습니다. 라움 웨딩 쇼와 공연을 만날 수 있는 2부는 마제스틱 볼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속속 모여드는 손님들의 상기된 얼굴을 보니 마음이 설레어왔습니다.  드디어 2부가 시작되었습니다. 최지웅 아나운서의 웨딩 쇼 진행 선언이 지나고 신랑 입장의 순간이 다가왔습니다. 마치 진짜 결혼식이 진행되는 듯한 긴장감과 기대감이 모두를 조용하게 만들었는데요, 문이 열리고 신랑이 입장합니다. 신랑이 등장하자 코끝을 자극하는 싱그러운 초록의 향기가 가득한 마제스틱 볼룸에 박수가 가득해집니다.   감미로운 음악이 흐르고 아름다운 발레리나가 등장합니다. 아름다운 몸짓을 선보이고는 스와로브스키 샹들리에 아래에서 부케를 들고 곧 등장할 신부를 맞이합니다. 마제스틱 볼룸의 문이 열리고 반짝이는 티아라를 쓴 신부가 나타납니다. 마치 동화 속 한 장면과 같은 순간입니다. 수줍은 발걸음으로 한걸음 한걸음 버진로드를 걷습니다.     마제스틱 볼룸 공간 곳곳에서는 아름답다는 탄성이 터져나옵니다. 신랑 신부가 모두 등장하고 결혼식 축하연에서 탄생한 오페라를 테마로 한 다채로운 웨딩 공연이 펼쳐집니다

#웨딩페어# 라움웨딩# 캐슬웨딩# 더라움# 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