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Ⅰ

2019년 3월 19일 올해 첫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의 정기연주회가 열렸습니다. 겨울의 여운과 봄의 싱그러움이 섞여 이색적인 풍경을 선보이는 라움의 3월에 열린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Ⅰ' 현장을 소개합니다.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는 정찬과 공연, 아티스트와 함께 즐기는 프라이빗한 애프터파티로 이어져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차별화된 공연 프로그램을 선사합니다. 특히 지휘자 금난새의 알기쉬운 클래식 해설이 더해져 클래식 음악을 어려워하시는 분들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유명합니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지인, 친구들과 여유롭게 즐기는 웰컴 리셉션과 라움 셰프팀이 선사하는 프리미엄 디너 코스를 즐기는 정찬이 이어졌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즐기는 여유 있는 저녁 식사..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정찬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연주회가 시작되었습니다.  올해 첫 연주회의 문을 여는 곡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 F장조, K.138'니다. 이 곡은 1772년 모차르트가 이탈리아 여행에서 돌아온 직후에 작곡한 세 개의 디베르티멘토 중 세 번째 곡입니다. 경쾌하고 시원한 진행이 돋보이는 1악장과 이탈리아풍의 우아한 2악장, 상쾌하고 가벼운 리듬의 3악장이 차례로 이어지며 전 악장에 걸쳐 제 1바이올린의 독주적 성격이 두드러지는 것이 특징인 곡입니다. 첫 곡의 연주가 끝난 후 지휘자 금난새와 소통하는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곡에 대한 설명과 함께 알기 쉽게 이어지는 클래식 해설은 언제 들어도 즐거운 시간을 선사합니다.    이어 도메니코 치마로사의 '보에 협주곡 C장조' 이어졌습니다. 오보에와 오케스트라가 주고받는 절묘한 호흡이 돋보이는 오보에 협주곡에 끝나자, 바이올리니스트 위재원이 등장해 파블로 데 사라사테의 '고이네르바이젠 1번, Op.20' 협연했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 위재원은 '2014 예후디 메뉴인 국제바이올린콩쿠르' 등 국내외 유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한 바 있는 실력파 바이올리니스트입니다. 앳된 모습과 다르게 깊이 있고 힘 있는 연주는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았습니다.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 호흡하는 다이닝 콘서트 시간이 끝난 후 아티스트와 함께 즐기는 애프터 파티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라움 클래식 로비에서 이어지는 애프터 파티는 와인과 음료를 즐기며 아티스트와 자유롭게 소통하는 자리입니다.   애프터파티에는 지휘자 금난새와 바이올리니스트 위재원이 등장해 관객에게 색다른 음악을 들려주었습니다. 로비를 가득메우는 아름다운 바이올린 연주는 이날 공연을 찾는 관객에게 큰 선물이되어 다가왔습니다.    

#금난새#클래식음악#음악회#연주회#정기연주회#오케스트라#해설음악회

9월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CINEMA PARADISO 공연 현장

관계의 문화가 이루어지는 공간 소셜베뉴, 라움아트센터의 가을밤에 감미롭고 아름다운 영화 음악이 흘렀습니다. 라움아트센터 예술 감독 금난새와 함께하는 신포니아 라움의 2017년 정기연주회 그 두 번째. 친숙해서 더욱 특별하게 다가오는 곡을 모아 '시네마 천국'으로 만들어 줬습니다.  완연한, 청명한, 깊은, 분위기 있는, 낭만 가득한···2017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가을을 표현하는 혹은 가을이 사랑하는 단어입니다. 다른 계절과 사뭇 다른 느낌과 감정이 스며든 듯합니다. 9월 26일의 라움아트센터의 밤 풍경도 그러했습니다. 온갖 가을의 색채가 모이고 번지고 버무려졌습니다. 중세 유럽풍의 고성, 도심 속 가든, 반가운 얼굴, 경쾌한 수다, 최고급 만찬, 그리고 영화 음악.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하는 프리미엄 디너 콘서트 형식의 2017년 두 번째 정기연주회가 '시네마 천국(Cinema Paradiso)'을 주제로 9월 26일 오후 7시에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렸습니다. 라움의 정기연주회는 공연과 파티를 결합한 라움아트센터만의 특별한 형식의 공연입니다. 다양한 형식의 공연뿐 아니라 웰컴 리셉션, 셰프 정찬 디너, 아티스트와 함께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애프터 파티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도심 속 싱그러운 정원에서 펼쳐진···웰컴 리셉션과 디너 그라스 가든에서 펼쳐진 웰컴 리셉션에서 라움은 간단한 음료와 과일 샐러드 등을 준비해 고객을 기쁘게 마중했습니다. 그라스 가든은 싱그러운 자연이 자아내는 차분한 분위기와 웅장한 캐슬의 화려한 분위기를 동시에 지닌 이색적인 공간으로 푸르른 잔디와 하이라이트 조명이 어우러져 평화롭고 황홀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가족, 연인, 동호회, 기업 등 다양한 이들이 만나 인사 나누고 대화를 즐기는 그라스 가든은 마치 푹신하고 안락한 의자와도 같았습니다.   이어진 만찬은 라움의 특급 서비스와 솜씨가 유감없이 발휘된 장이었습니다. 국내 최정상의 셰프 팀의 솜씨와 정성으로 만든 요리는 훌륭했습니다. 파마햄과 멜론, 카프레제, 감베리와 리코타 치케티를 곁들인 이탈리안 안티 파스토, 허브 그레몰라타를 넣은 푸른 콩 수프, 포트 와인 소스의 호주산 안심과 프로볼로네 치즈를 곁들인 가지와 토마토구이, 베이컨 말이 아스파라거스 등의 코스 요리는 미각을 한껏 돋우고 탄성을 짓게 했습니다. 블랙 체리와 모카 향이 나는 ‘뷰 마넨 레세르바 까르메네르’ 와인은 깊어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더해줬습니다.   유쾌하고 특별한 해설로 즐기는···'시네마 뮤직 & 클래식' 이제 지휘자 금난새와 신포니아 라움의 시간입니다. 라움아트센터의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시리즈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지휘자 금난새의 유쾌하고 특별한 해설을 함께할 수 있어 누구나 클래식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어 더욱 특별합니다.  정기연주회가 열린 마제스틱 볼룸(2F)은 천년의 역사를 지켜오는 유럽의 고성을 완성한 부르고뉴 지방의 석재와 르네상스 스타일의 앤티크 마감을 기본으로 지어져 유럽 고성에 들어선 듯한 감동을 전합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오케스트라 신포니아 라움은 영화 ‘대부’, ‘여인의 향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쉰들러 리스트’ 대표곡 등 가을밤 분위기를 살리는 곡들을 준비했습니다. 또한, 루트비히 판 베토벤과 오토리노 레스피기의 장엄하고 묵직한 곡을 선보여 울림을 더했습니다.   뜻밖의 선물도 있었습니다. 이윤석 씨의 하모니카 연주 ‘불가리아 웨딩 댄스’는 청중은 물론 라움에 바치는 곡인 듯해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습니다. 박진희 수석 바이올리니스트의 ‘반조 앤 피들’은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경쾌하게 바꾸는 청량제 역할을 했습니다. 앙코르곡으로 들려준 피아졸라의 <오블리비온>과 영화 ‘대부’의 작곡가인 니노리타가 작곡한 클래식 곡도 감명 있는 한 편의 시였습니다.    공연은 끝났지만, 감흥은 아직 끝난 게 아니었습니다. 그라스 가든에서 펼쳐진 애프터 파티에서는 아티스트와 가까운 자리에서 공연의 여운을 이야기하고 즉흥 연주도 들을 수 있어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만족을 안겨줬습니다. 라움아트센터의 특급 서비스와 세련된 매너로 가능했던 스페셜 클립은 아니었을까요?   금난새와 함께하는 정기연주회로 라움아트센터의 가을밤은 그렇게 완성되어 갔습니다. 2017년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시리즈는 계속됩니다. 12월 5일(화), 12월 12일(화)에 문화송년회를 준비한다면, 라움에서 품격이 다른 다이닝 클래식 콘서트를 만나보세요. 라움아트센터는 정기연주회 외에도 매주 마지막 주 수요일 <마티네 콘서트>를 진행합니다. 10월 25일(수) 오전 11시부터 진행되는 콘서트에는 프렌치 재즈 밴드 주빈 트리오, 팝페라 가수 임덕수, 뮤지컬 배우 신명근 씨가 아티스트로 참여합니다. 실속 있는 가격의 콘서트와 최고급 가든 브런치 뷔페를 즐길 수 있는 라움아트센터의 <마티네 콘서트>에도 많은 관심 바랍니다. 단체 관람 및 문의(02-538-3366), 라움아트센터 홈페이지  

#금난새#라움#클래식#음악회#영화음악#시네마천국#정기연주회

올 해 마지막 정기연주회
'이탈리아의 겨울'

지난 13일 화요일에 있었던 라움의 올해 마지막 정기연주회 with금난새 <이탈리아의 겨울> 감동과 여운이 함께했던 그 순간의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2016년 마지막 정기 연주회였던 이번 공연은 라움의 공연 답게 즐거운 웰컴 리셉션 부터 시작했습니다. 이번 공연엔 특히, 가든에서 다가오는 2017년 새해 소망을 빌어보는 위시트리 이벤트도 함께 진행되었어요.  그리고 이어진 셰프스페셜 이탈리아 정찬 코스요리. 라움의 특급 셰프진이 직접 구성한 이탈리안 메뉴들로 구성되어 많은 분들이 만족하셨다는 이야기에 정말 보람찼던 것 같습니다. 본 공연이 시작되기 전 저는 공연만큼이나 열기가 뜨거웠던 리허설 현장도 지켜봤었는데요~ 리허설에서부터  음악과 함께하는 이탈리아의 겨울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던 금난새 지휘자와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흠뻑 빠져들었습니다.  그리고 본 공연이 시작되고, 라움이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선곡한 아름다운 선율과 금난새 예술감독의 유쾌한 해설, 감동적인 지휘가 함께 해 정말 아름다운 이탈리아의 겨울로 여행을 다녀온 듯한 기분을 느꼈답니다. 마지막 한 음까지 최선을 다한 오케스트라와 금난새 지휘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이어진 애프터파티. 라움의 공연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시간이죠? 이 날 공연에서는 늦은시간이었지만 정말 많은 관객들이 공연의 여운을 나누고자 끝까지 함께했었어요.     그에 보답하듯 아티스트의 즉흥 연주와 소통할 수 있는 대화의 시간. 그리고 '이렇게 가까이서 정말 호흡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직접 느끼며 감동과 여운을 느낄 수 있었던 알찬 문화송년회를 보냈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여러분과 함께 소통하며 나눴던 '감성스킨십', 그리고 지금까지 기억되는 여운을 간직하며 내년에는 더 좋은 공연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곧 공개될 라움의 2017년 공연 라인업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                

#이탈리아#금난새#음악회#연주회#라움#클래식#디너코스#정기연주회#송년파티

라움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프랑스의 가을'

   기분 좋은 가을 바람이 불어오던 10월의 저녁,소셜베뉴, 라움아트센터에서는 아주 특별한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바로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셨던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프랑스의 가을] 편인데요, 가을밤,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로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던 그 특별한 현장을 살짝 공개합니다!​     일찌감치 도착하신 관객들을 위해 준비된 웰컴 리셉션. 계절에 따라 붉게 물들어 더욱 아름다워 진 그라스가든에서여유롭게 즐기는 공연 전 시간입니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식사가 마제스틱 볼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프렌치 스타일의 셰프 스페셜 코스 메뉴와 프랑스 차(tea) 브랜드 [크리스틴 다트너] 얼그레이가 제공되었습니다.​     이 날 공연은 [프랑스가 낳은 천재 작곡가, 생상스]의 대표적인 곡 [동물의 사육제]가 공연되었습니다. 기지와 해학이 넘치는 14개의 소품곡을​ 오케스트라와 두 명의 피아니스트가 협연하여 더욱 풍성한 사운드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품격이 다른 라움아트센터의 정기연주회. 이번 공연에도 400석의 좌석이 매진되어 금난새 정기연주회의 인기를 다시한번 실감할 수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공연 후 클래식 로비에서 또 한번의 애프터 파티가 진행되었습니다. 아티스트들과 좀 더 가까이서 소통하는 특별한 시간입니다. 올해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놓은 [라움아트센터 정기연주회 with 금난새] 12월 13일 공연도 많은 성원 바랍니다. ​ 

#가을음악회#가든음악회#라움#프랑스#음악회#금난새#정기연주회#클래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