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2022 금난새 & 뉴월드 챔버 오케스트라 WINTER SERENADE

 

 

음악은 그림을 그리듯 연주해야 한다.” 라는 말을 남기며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물론 협연자관객들 모두와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로 보여주셨던 지휘자 금난새의 위트 있는 디너 콘서트, 그 생생했던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프로그램 공지가 뜨고 난 뒤, 20세기를 대표하는 영국의 대표 작곡가 브리튼의 심플 심포니를 전 악장 들을 수 있다는 사실과 협연자들과의 공연까지 있어 시작 전부터 기대반 설렘반 이었던 콘서트였는데요, 20세기 대표적인 영국 작곡가인 벤자민 브리튼의 심플 심포니에 대해 금난새는 그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간결하고도 명확한 심포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브리튼의 심플 심포니 1악장 떠들썩한 부레는 프랑스의 빠른 템포의 2박자 춤곡을 뜻하는 부레의 느낌이 담긴 곡으로 원 투, 원 투 하는 두 박자의 절도 있는 리듬에 맞춰 다양한 현악기가 어우러지는 오케스트라의 향연을 볼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 곡은 이번 공연 테마라고 해도 좋을 지금 시즌에 딱 어울리는 곡인 비발디의 <사계>  겨울’을 들었습니다강렬하고 빠른 템포로 거침없이 몰아치는 바이올린의 날카로운 선율을 두고 금난새는 겨울의 매서운 바람을 빗댄 표현부터 직장 상사와 부하 직원과의 신경전이 벌어지는 상황까지 재현하면서 다방면으로 해석해 주셨습니다난로의 불굴뚝에서 나오는 연기겨울 속에서 여름을 기다리는 마음 등등 막연하게 겨울 날씨만 연상했던 것에서 벗어나 더욱 확장된 다양한 이미지를 떠오르게 해줘, 공연의 감상 폭을 깊어지게 만드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이어서 들으신 곡은 심플 심포니 2악장 흥겨운 피치카토’ 였습니다. 현악기를 연주하는 주법 중 하나로 활이 아닌 손가락으로 현을 뜯어 연주하는 것을 피치카토 라고 하는데, 오케스트라 단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부드럽고도 민속적인 멜로디로 작고 평화로운 마을에 즐거운 축제가 열리는 장면이 연상 되었습니다. 붉은 컬러의 옷을 입고 연주하는 모습도 분위기랑 너무 잘 어울렸습니다.  

  

 

무디의 ‘불가리안 웨딩 댄스는 하모니카 이윤석의 협연 무대였습니다들숨 날숨으로 연주되는 하모니카만의 소리가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어우러지면 어떨지 궁금했는데흥겹겨도 앵콜곡 만치니의 Moon river까지 듣고 나니 창가에 몸을 기대고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영화 속 오드리 햅번의 순수한 목소리와 아름다운 그녀의 얼굴 표정이 떠올랐습니다은빛 하모니카의 미세한 떨림은 짙은 하늘에 떠있는 별처럼 아름답게 반짝이는 추억으로 이번 12 콘서트를 기억해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심플 교향곡 3악장 센티멘탈한 사라방드는 바로크 시대에 유행했던 3박자의 느린 스페인 춤곡인 사라방드의 우아하고도 장엄함이 물씬 느껴지는 곡이었습니다. ‘Music is masic. Miracle.’ 이라는 말과 함께 진정한 음악에 대한 설명을 하셨습니다달달 외워서 훈련을 통해 계산되고 약속된 음악보다 연주자들과 지휘자가 서로의 눈을 마주 보며 음악적 교감으로 탄생 되는 순간적으로 영감 어린 연주가 진정성 있는 음악이 아니겠냐며 직접 연주로 보여주셨습니다설명이 필요 없는 연주그러나 배경 지식으로 충분히 우리의 뇌와 마음을 열어주는 음악은 그가 생각하는 열린 음악으로 가는 기본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롤랑 디용의 탱고 앤 스카이는 기타리스트 안태영과의 협연으로 들으셨습니다클래식 기타와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우리나라에서 처음 도입시켰다는 금난새는 장한나사라장과 같이 나이를 떠나 일찍 무대에 올라 실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해외 사례를 예로 들면서 재능이 있어도 아직 발굴되지 않은 영 아티스트들을 위해 많은 무대 경험을 주고자 노력했다고 했습니다금난새가 기타리스트 안태영의 유튜브 연주를 듣고 직접 콘텍트한 연주자라는 소개를 듣고 나니놀라운 테크닉과 연주에 열중하는 그의 태도에 더욱 마음이 흐뭇해졌습니다무엇보다도 한국 클래식 음악의 성장을 위한 관객들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도 이번 콘서트를 통해 함께 느낄 수 있어 좋았습니다.   

 

  

마지막을 장식했던 곡은 심플 심포니 4악장 ‘요란한 피날레였습니다작곡가가 의도한 메시지가 무엇이고음악을 통해 어떤 이미지를 그려가려고 했는지연주자는 계속 그 의미를 찾는 여정을 계속 해야 된다는 금난새 선생님의 설명은 오케스트라 단원뿐만 아니라 예술을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동양적인 색채가 물씬 풍기는 멜로디를 들으며 여러가지 추리를 하다보니 음정 하나 하나가 새롭게 들리는 경험이었습니다.

  

 

앙코르 곡은 현존하는 영국 작곡가 칼 젠킨스의 팔라디오 였습니다바로크 건축양식의 선구자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 건축가 안드레이 팔라디오의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 된 작품으로 의미심장하고 비장한 멜로디가 인상적이었습니다마에스트로 금난새와 뉴월드 챔버 오케스트라의 섬세하고도 정갈한 공연은 단원 모두가 머리 위로 활을 휙 들어 올리는 임팩트 있는 피날레 동작을 끝으로 멋지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가벼운 농담처럼 툭툭 던지는 그의 말속엔 품격 있는 여유와 위트 있는 작품 해석이 있었습니다. 단순히 입담 좋다고 풀어낼 수 있는 표현이 아니었기에그의 이유 있는 해설과 진행은 늘 관객들에게 흥미롭고 즐거운 클래식 연주회 라는 피드백을 이끌어내는 한국의 전설적인 지휘자가 아닌가 생각했습니다낯선 곡을 들으며 새롭게 환기되는 신비로운 무대도 좋지만가사가 없는 클래식 공연을 감상하는 대중들에게는 이해도와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해설이 깃든 연주회도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매력이 많은 사물이나 사람을 보면 우리가 흔히 양파 같다고 합니다금난새의 공연이 매번 관객들에게 회자되고 다시 그의 공연을 찾는 이유는 그가 악보 위의 음표들을 물감처럼 사용하여 관객들의 마음에 캔버스에 그림을 그려주는 멋진 아티스트여서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항상 그렇듯 뛰어난 예술은 공감각적이고 다각화된 사고를 열어주는 최고의 도구니까요“음악은 다른 데 있지 않다세상의 모든 에피소드들이 곧 음악이다.”라고 말했던 마에스트로 금난새의 명언을 기억하며이번 콘서트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다음 공연은 흥겹고도 열정 가득한 재즈의 파라다이스로 초대합니다재즈의 디바윤희정의 ‘JAZZ CHRISTMAS 2022’ 디너콘서트에서 만나 뵙겠습니다감사합니다